서울시, 하반기'무인 새벽동행버스'출시 예정

핵심 제시 = 서울시는 새벽 시간대 근로자들의 교통 편의를 높이기 위해 올 하반기 중 무인 새벽 동행버스를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새벽 혼자 달리는 버스 운행은 하나의 매듭이다
서울시는 새벽 시간대 근로자들의 교통 편의를 높이기 위해 올 하반기 중 무인 새벽 동행버스를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무인 새벽 동행버스는 서울시가 보유한 무인기술 · 배차 · 노선관리 등 수준 높은 버스서비스 정책을 결합한 새로운 대중교통서비스로 연말까지 운영된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4일 밤길 무인 버스를 처음 선보여 대중교통 무인 서비스라는 성과를 거뒀다.심야시간대 운행이 많은 합정역~동대문역 구간을 운행해 교통편의를 제공한다.서울시는'무인 새벽 동행버스'는 오세훈 시장의 서민 중심 대중교통 편리 정책 추진에 기반을 둔 것으로, 소외계층을 포함한 모든 시민이 앞선 대중교통의 혁신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서울 도심과 강남 · 여의도 등 주요 상권 간 통근 노선에서는 새벽 근로자의 통근 수요가 높다.통상 새벽 4시부터 운행하는 첫차 버스의 수요가 있지만 운전사의 공급이 쉽지 않아이 시간대 대중교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하반기 중 무인 새벽 동행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이 버스는 현재 시내버스 공식 첫 운행시간 (오전 3시 50분~4시)보다 빠른 오전 3시 30분쯤 운행될 예정이다.첫차 운행 시간도 30분가량 앞당겨져 새벽 출근길 불편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운행 노선은 첫차 혼잡이 심하고 무인버스 운행 안전성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선정한다.무인 새벽 동행버스의 첫 노선은 현재 도봉산역종로마포역여의도역영등포역 구간 (편도 25.7km)을 운행하는 160번 버스 노선으로 선정됐다.160번 새벽 첫차는 최대 적재 인원 (50명)을 초과하는 경우가 많아 새벽 버스 내 혼잡이 심한 편이다.

서울시는 앞으로 교통신호 개방 등 필요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한편 국토교통부와 협의해 7월까지 무인버스 시범운행 지역 지정을 완료하고 승객을 실어 나를 계획이다.이후 146번 노선과 148번 (상계~강남 · 서초) 노선으로 무인 새벽 동행버스 운행 범위를 확대하고 점차 무인 상용화와 연계해 혼잡 노선에도 무인버스를 투입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또 운행 1주년을 맞은 8146번 버스의 최근 수요가 크게 늘어난 점을 감안, 다음 달 중 증차와 집중 배차를 실시할 계획이다.서울시 윤종장 도시교통실장은 도시의 아침을 여는 서민의 마음을 깊이 이해해 올해도 약자와 함께하는 교통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며 시가 갖고 있는 탁월한 정책 경험을 통합해 사회적 약자의 생활 편의를 혁신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